그의 신데렐라(HN-041)(19세) - 린 그레이엄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5,500원
적립금
247원
포인트
49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린 그레이엄
발행일자
2021/06/10
판매가격
4,95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나와 함께 살아 줘요.

      간병하던 부인이 심장 마비로 돌아가시고 직장에서 쫓겨나게 된 벨. 빈털터리로 길거리에 나앉은 그녀는 고향으로 돌아갈 돈을 모으기 위해 웨이트리스 일을 시작한다. 그리고 그런 벨에게 억만장자 단테 루카렐리가 다가와 계약 연인을 제안하는데….






       

       


      린 그레이엄



      열다섯 살에 로맨스 소설을 출판사에 보냈다가 거절당한 적이 있는 린은 후에 형사 사건을 맡는 변호사가 되려 했으나,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탓에 그 계획을 포기한 후 사랑하는 남자와 결혼한다. 첫딸을 낳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던 그녀는 딸이 일곱 살 되던 해부터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시간이 날 때면 입양한 네 명의 아이들과 함께 정원을 손질하고 쿠키를 만들곤 하는 그녀는 자신의 글을 읽고 행복해하는 독자들에게서 영감을 얻는다고 한다.





       

       


      단테가 말을 걸면 벨도 대답을 했지만 그뿐이었다. 마침내 인내심이 바닥이 난 단테가 건조한 목소리로 내뱉었다.


      “이봐요, 기분이 안 좋은 건 알겠는데 내가 뭐 실수한 게 있으면 그냥 말을 해요.”


      “그냥… 당신이 날 대하는 태도가 조금 불편해서 그래요.”


      결국 벨이 솔직히 털어놓았다.


      “어떤 태도 말입니까?”


      “난 우리가 주변에 사람들이 있을 때만 연인처럼 행동하면 되는 건 줄 알았는데, 단둘이 있을 때도 당신이 꼭 내가 진짜 여자 친구인 것처럼 대하니까… 혼란스러워요.”


      벨은 마지막에 힘을 주어 말했다.


      “우린 진짜 연인이 아니잖아요.”


      “그런가요? 난 우리가 그냥 가볍게 즐기는 중이라고 생각했는데.”


      벨의 지적에 단테는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벨이 얼버무리며 시선을 피하는 것도.


      “만약 당신이 불편하다면 그만두도록 하죠.”


      우려했던 일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었다. 벨은 꼭 누가 제 얼굴을 주먹으로 세게 때린 것만 같았다. 결국 자신은 단테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던 것이었다. 희게 질린 얼굴로 벨은 간신히 고개를 끄덕였다.


      “그게 우리 둘 다한테 좋겠어요.”


      단테는 이를 꽉 깨물었다. 한 번도 거절을 당해 본 적이 없던 그였기에 충격은 꽤 컸다. 단테는 천천히, 그리고 깊게 심호흡을 했다. 벨이 불편하다면 거리를 둘 권리가 있었다. 섹스가 둘의 거래에 포함되지 않는 건 사실이었으니까.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글쓰기 리스트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