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생삼세침상서 (전2권) - 당칠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2,000원
적립금
1440원
포인트
576point
출판사
당칠
작가명
리플레이
발행일자
2018/01/25
판매가격
28,800
      총 상품 금액 0
      특이사항
      최상급 책입니다.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중국 로맨스판타지 베스트셀러 작가 당칠이 쓴 전생과 현생,
      그리고 그리움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

      세 번의 삶, 세 가지 세상이라는 시리즈 제목에 가장 잘 어울리는,
      차원과 시간을 넘나드는 로맨스판타지의 걸작!


      피하려 할수록 마주치게 되고, 풀려고 할수록 꼬이게 되는 청구여제(青丘女帝) 봉구(鳳九)와 천족의 존신 동화제군(東華帝君)의 인연. 동화는 과연 눈앞의 왈가닥 여신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죽음마저 불사했던 붉은 여우라는 사실을 알게 될까? 동화와 봉구는 많은 오해와 위기를 극복하고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2017년 1월부터 3월까지 중국에서 방영되어 누적 조회수 300억 회라는 엄청난 기록을 남긴 '삼생삼세십리도화' 드라마의 뒤를 이어, '삼생삼세침상서' 또한 2017년 드라마 캐스팅과 제작을 앞두고 있다.

       

       

       

       

       

       

      당칠공자

       

       

       

      번역 : 김지현

       

      숙명여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중국학과를 수료했다. 중국 소설과 드라마를 좋아하는 평범한 사람. ‘엘리’라는 닉네임으로 중국 소설 번역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다수의 중국 소설을 번역하였으며, 중국 드라마 카페에서 자막 활동을 하고 있다.

       

       

       

       

       

       

       

      1부. 보리수 꽃은 다시 피고
      세월은 유수처럼 흘러 어느새 2700년이 지났다. 그동안 수많은 일들이 있었다. 수많은 기억과 아무리 잊으려고 애써도 자꾸만 떠오르던 기억들이 이제는 하나 둘씩 기억나지 않게 되었다.
      세상을 등지고 청구에서 지내던 200여 년 동안 아주 평화롭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 200여 년 동안 더 이상 동화를 떠올리지 않게 되었다. 그런데 구중천에 온 후 동화의 모습을 자주 보게 되었다. 동화는 그녀를 알아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상관없었다. 그녀와 동화의 관계는 마치 불교의 선문답과 같았다. 말할 수 없으며, 많이 말할수록 틀리고, 많이 말하기 때문에 화를 입는다.

       

       

       

      2부. 범음곡
      동화의 눈빛이 살짝 흔들렸다.
      봉구가 알아차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았다.
      그리고 한참 후 동화가 천천히 말했다.
      “너를 안고 돌아오다 상처가 벌어진 것이다.”
      봉구가 멍한 표정으로 말했다.
      “말도 안 돼요, 내가 뭐가 무겁다고요!”
      동화는 한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네가 신경 써야 할 것은 내 손이지, 네 몸무게가 아닌 것 같구나.”
      봉구가 바구니를 안고 조금 더 다가갔다.
      “음, 그런데 제군의 손은 왜 그렇게 약해요?”
      제군이 잠시 후 입을 열었다.
      “그건 네가 무거워서란다.”

       

       

       

      3부. 아란약 이야기
      정은 깊으나 인연이 짧다는 말이 있다.
      정이 깊은 것은 그녀요, 인연이 짧은 것은 그녀와 동화였다.
      타고난 운이 없다는 말을 하는데 그녀는 정말 운이 없었다.
      그래서 그를 만났다.
      그 역시 운이 없었다.
      그래서 그녀를 놓쳤다.
      오늘밤 그녀는 진짜 시인이 된 기분이었다.
      그리고 다음 순간에는 자신이 정말 못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동화제군이라는 이름은 더 이상 아무 의미가 없다고 깨끗이 포기했음에도
      덧없는 생이 끝나는 순간 다시 그를 떠올리고 만 것이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