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의 세 여자(HQ-648)

상품 옵션
소비자가격
3,360원
적립금
30원
포인트
66point
출판사
신영미디어
작가명
딕시 브라우닝
발행일자
2013/-0/9-
판매가격
3,800
      총 상품 금액 0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Product info

      | 상품 상세 설명


      차기 하이타워 부인이 될 사람은 누구?

      부인과 이혼한 후 홀로 딸을 키우며 독신 생활을 만끽하던 알렉스 하이타워. 하지만 사춘기에 접어든 딸을 점점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그는 아이를 위해서 재혼하기로 결심한다. 알렉스가 점찍은 유력한 후보는 두 사람. 노골적으로 미시즈 하이타워의 자리를 노리는 사교계의 유명 인사 캐롤, 그리고 가장 친한 친구의 꼬마 여동생이자 예전부터 그에 대한 감정을 숨기지 않던 엔젤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과연 두 여자 중 누가 변덕스러운 사춘기 소녀의 맘에 들어 그의 아내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

      바래지 않는 감동과 사랑을 추억의 할리퀸에서 만나 보세요!

















      단발까까에서는 발행일기준 2개월內 로맨스, 일반소설,신간을 정가30%에 매입 합니다.
      또한 단발까까에서는 모든 장르의 책을 고가 매입하며
      장편기준 20권이상 보내시면 택배비도 무료입니다.

      9월2일부터 [단골고객] 할인이벤트!!
      신간구입시 권당 100원 ~ 500원까지 할인행사를 합니다.



      딕시 브라우닝 (Dixie Browning)

      노스캐롤라이나 출신인 딕시는 1975년 지역 신문의 칼럼을 쓰는 것으로 글쓰기를 시작했다. 얼마 후 소설을 쓰기로 결심한 그녀는 1980년 이래로 50권이 넘는 로맨스 소설을 쓰며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그녀는 미국 로맨스 작가 협회의 공인 회원으로 많은 상을 수상했으며 브론윈 윌리엄스라는 이름으로 역사 로맨스 소설도 쓰고 있다.



      “조심하세요, 미스터 하이타워!”

      “저를 아십니까?”

      여자는 인도 위로 가지를 내뻗은 거대한 목련 밑에서 기어 나오고 있던 참이었다. 발이 먼저, 아니 발과 엉덩이가 먼저, 아니 작업복에 감싸인 풍만하고 둥그스름한 엉덩이가 먼저 알렉스의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그녀의 얼굴이….

      “데블?”
      알렉스는 믿을 수 없다는 듯이 소리쳤다.
      “데블 위더스키? 대단한 우연이로군. 얼마 전에 마침 네 생각을 했는데 말이야. 너희 남매가 어디 있는지 궁금해하던 참이었는데!”

      “엔젤, 내 이름은 엔젤이에요!”
      꾸물대던 엔젤은 작업복 무릎에 흙더미를 잔뜩 묻힌 채로 작은 몸을 쭉 폈다. 20여 년 전 그녀에게 실연의 상처를 준 남자와 마주치게 되었는데, 낡디낡은 작업복을 입고 있다니…!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전체보기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      
      내 용 :
      후기쓰기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Product QnA

      | 상품 문의
      글쓰기 리스트
      QnA 리스트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Product Review

      | 상품 후기
      글쓰기 리스트
      review 리스트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